제목 없는 글...



*
친구와 술 한잔 하고 돌아오는 길...

마음속의 간절함은
불어오는 바람에
가슴을 더욱 여미게 하고
집에 도착 했을 때는
그리움으로 변해 있습니다...

마음 어느 자리에도
빈 공간은 없는 듯 합니다...

뜨거운 샤워 물은
취한 내 머리 마저 흔들어 댑니다.
욕조가 흔들리고 욕탕이 흔들립니다...

돌아와 흔들리는 머리를 추스리고
똑 바로 써 내려 갑니다...

내 가슴에 있는...
오늘도 나는 네가 그립다...
...
...
2012.11.19 늦은 오후...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