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망난 우리의 시인...



추워...

추워도 너무 추워...


늙어도 곱게 늙어야 겠다...


한때는 민족 시인...

지금은 

노망난 치매 할배...


구걸하며, 구걸을 변명하는 노인...

너무 우스워서 유머 게시판에 올립니다...


참...

존경 했는데...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