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과 김수환 추기경과의 일화...

*
2002년 6월, 노무현이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되어 김수환 추기경을 혜화동 처소로 찾았을 때의 일이다. 노후보는 자신이 영세를 받아 ‘유스토’라는 세례명을 받았지만 열심히 신앙생활도 못하고 성당도 못 나가 종교를 무교로 쓴다고 했다. 추기경이 ‘하느님을 믿느냐?’ 고 묻자 애매한 대답을 했다. 희미하게 믿는다고 했다. 추기경이 ‘확실하게 믿느냐?’고 다시 묻자 노후보는 잠시 생각하다가 ‘앞으로 종교 란에 방황이라고 쓰겠다.’라고 대답했다.


‘진실의 길’ 이기명기자가 노후보와 단 둘이 있을 때 노무현 후보에게 물었다.

“누가 시비할 것도 아닌데 왜 그런 대답을 하셨습니까? 그냥 믿는다고 대답하시지 않고요?

노무현 후보가 대답했다.

‘거짓말 하면 고통스럽습니다.’

‘진실의 길’에 나온 기사다. 노무현대통령의 후보시절 기사를 보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유체이탈 화법이 생각나는 이유가 뭘까? 박근혜대통령의 거짓말을 말하느니 참말을 얼마나 하는지 찾는 게 오히려 쉽겠다. 입만 열었다 하면 거짓말에 유체이탈화법. 하긴 어디 박근혜뿐일까? 백주에 광주시민을 학살하고 권력을 도둑질한 전두환 살인정권이 만든 정당 이름이 ‘민주정의당[民主正義黨]’이였으니 더 할 말이 없다.


**
상기 글은 "생즉시공"님의 글 "【속보】역대 대통령 거짓말 모음, 상상을 초월하는군요. 헐~ "에서
일부 발췌한 글 임을 밝힙니다...
원본 글 보러가기 : http://m.cafe.daum.net/ddanziradio/Qndb/11765?listURI=%2Fddanziradio%2FQndb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