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으로 귀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외수 - "술"

*
여름이 문을 닫을 때까지 나는 바다에 가지 못했다
흐린 날에는
홀로 목로주점에 앉아 비를 기다리며 술을 마셨다
막상 바다로 간다해도
나는 아직 바람의 잠언을 알아듣지 못한다

바다는...
허무의 무덤이다
진실은 아름답지만 왜 언제나 해명되지 않은 채로
상처를 남기는지 바다는 말해 주지 않는다

빌어먹을 낭만이여
한 잔의 술이 한잔의 하늘이 되는 줄을 나는 몰랐다
젊은 날에는
가끔씩 술잔 속에 파도가 일어서고
나는 어두운 골목 똥물까지 토한 채 잠이 들었다

소문으로만 출렁거리는 바다 곁에서
이따금 술에 취하면
담벼락에 어른거리던 나무들의 그림자...
나무들의 그림자를 부여잡고 나는 울었다
그러나 이제는 어리석다

사랑은
바다에 가도 만날 수 없고
거리를 방황해도 만날 수 없다
단지 고개를 돌리면
아우성치며 달려드는 시간의 발굽소리
나는 왜 아직도 세속을 떠나지 못했을까

흐린 날에는
목로주점에 앉아 비를 기다리며 술을 마셨다
인생은 비어 있음으로
더욱 아름다워지는 줄도 모르면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나의 공간으로 귀환...
대충 청소를 하고, 샤워를 했다.

부모님이 챙겨주신 음식을 정리하다 보니
훌륭한 술 안주가 한 상 가득이다...

명절로 술에 지쳐 있는 몸이지만,
내 어찌 너를 거부하랴...
한 잔 마시고 푹 자자...

*

음악 : 김영동 - 가을소리 (대금)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