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절초 예찬

구절초 예찬


*
구절초 꽃 - 詩 김용택

하루해가 다 저문 저녁강가로
산그늘을 따라서 걷다보면은
해 저무는 물가에는 바람이 일고

물결들이 밀려오는 강기슭에는
구절초꽃 새하얀 구절초꽃이
물결보다 잔잔하게 피었습니다

구절초꽃 피면은 가을 오고요
구절초꽃 지면은 가을가는데

하루해가 다 저문 저녁 강가에
산너머 그너머 검은 산 넘어
서늘한 저녁달만 떠오릅니다

구절초꽃 새하얀 구절초꽃에
달빛만 하얗게 모여듭니다
소쩍새만 서럽게 울어댑니다


*
구절초 - 선 용 시, 진동주 곡, 노래 이소윤

그 해 가을처럼 새하얀 구절초가 피었습니다.
날개 고운 산새가 울고 간 그 자리...

눈이 커 잘도 우는 그 아이처럼
산 너머 흰 구름만 보고 있는 꽃...

올해도 그 자리에 새하얀 구절초가 피었습니다.
날개 없어 별이 못된 눈물 같은 꽃이...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