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망난 우리의 시인...



추워...

추워도 너무 추워...


늙어도 곱게 늙어야 겠다...


한때는 민족 시인...

지금은 

노망난 치매 할배...


구걸하며, 구걸을 변명하는 노인...

너무 우스워서 유머 게시판에 올립니다...


참...

존경 했는데...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hoouk_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