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발승의 새벽 노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회창...
대법원장이 그의 마지막 이력...
그리고 두번의 대선 실패...

도덕성이 결여된 사회의 미래는 암울하다.
그런 사람이 권력을 잡고자 멀쩡히 살아가고
그 밑에서 줄서서 빌붙고 핥아가며
살아가는 무뇌, 무지의 중생들아...
휴~~...

탁발승의 새벽 노래 - 정태춘

*

1.
승냥이 울음따라 따라간다 별빛 차가운 저 숲길을
시냇가 물소리도 가까이 들린다 어서 어서 가자

길섶의 풀벌레도 저리 우니 석가세존이 다녀가셨나
본당의 목탁소리 귀에 익으니 어서 어서 가자

이 발길 따라 오던 속세 물결도 억겁속으로 사라지고
멀고 먼 뒤를 보면 부르지도 못할 이름없는 수많은 중생들

추녀 끝에 떨어지는 풍경 소리만 극락 왕생하고
어머님 생전에 출가한 이 몸 돌 계단의 발길도 무거운데

한수야 부르는 쉰 목소리에 멈춰서서 돌아보니
따라온 승냥이 울음소리만 뒤돌아서 멀어지네

2.
주지 스님의 마른 기침 소리에 새벽 옅은 잠 깨어나니
만리길 너머 파도소리 처럼 꿈은 밀려나고

속세로 달아났던 쇠북소리도 여기 산사에 울려 퍼지니
생로병사의 깊은 번뇌가 다시 찾아온다

잠을 씻으려 약수를 뜨니 그릇속에는 아이 얼굴
아저씨하고 부를듯하여 얼른 마시고 돌아서면

뒷전에 있던 동자승이 눈부비며 인사하고
합장해 주는 내 손 끝 멀리 햇살이 떠 올라 오는데

한수야 부르는 맑은 목소리에 깜짝놀라 돌아보니
해탈 스님의 은은한 미소가 법당 마루에 빛나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hoouk_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