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만의 고백...


[ 선택 : 음악을 들으실분만 시작 버튼을 누르세요 ]

* 13년만의 고백 - 안치환

내가 노래를 부르면 외로워 지는 것은
노래에 모든 삶을 다하지 못하고
온전하게 나의 노랠 지키지 못하는
서글픈 내 모습 때문이요

내가 노래를 부르며 공허해 지는 것은
유행을 눈치 보며 따라 가려 하고
돈 몇푼에 내 삶의 노랠 접어두고서
다니기 때문이요

흔들리지 말아야 할 나의 믿음과
미련한 듯 한 길만을 가야할 발걸음이
이렇듯 작은 유혹 앞에 휘청거리고
이렇듯 어둠속에 서성거릴 때

난 외로워지면서 술 쳐먹는 하루 삶에 못질을 하며
이 고통을 이겨내는 내 자신을 다시 찾게 된다오
다시 찾게 된다오

내가 노래를 부르면 무감해 지는 것은
이러면 숨쉬는 사람들의 전부를
가슴으로 받아들여 담아내는데
게으르기 때문이오

흔들리지 말아야 할 나의 믿음과
미련한 듯 한 길만을 가야할 발걸음이
이렇듯 작은 유혹 앞에 휘청거리고
이렇듯 어둠속에 서성거릴때

난 외로워 지면서 술 쳐먹는 하루 삶에 못질을 하며
이 고통을 이겨내는 내 자신을 다시 찾게 된다오
다시 찾게 된다오...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