씻김굿...



* 음악 : 박병천, <진도씻김굿> 가운데 '길닦음'
박병천이 안숙선과 함께 부르는 진도씻김굿의 마지막 대목 '길닦음'이다.

* 씻김굿 - 죽은 이의 부정을 깨끗이 씻어 주어 극락으로 보내는 전라남도 지방의 굿.

사람이 죽었을 때 하는 굿으로 경상도 지방의 오구굿, 경기 지방의 지노귀굿, 함경도 지방의 망묵이굿 등과 같은 성격의 굿이다. 학술적으로는 이를 통틀어 사령제(死靈祭)라고 한다. 그러나 같은 사령제라 하여도 실제로 하는 방법은 다르다. 씻김은 사령의 신체(神體)의 모형을 만들어 무녀가 씻기는 것이다. 즉 죽은 사람의 옷을 돗자리 등으로 말아서 동체(胴體)를 만들어 세우고, 그 위에 넋[魂]을 넣은 식기(食器)를 얹음으로써 죽은 사람의 머리를 상징한다. 다시 그 식기 위에 솥뚜껑을 얹어 모자로 하고 무녀는 무가를 부르며 빗자루로 신체를 씻긴다.

진도 씻김굿

*
- 지정여부 : 중요무형문화재 제72호
- 보유자 : 박병천(朴秉千, 무악), 김대례(金大禮, 무가), 박병원(朴秉元, 악사)
- 지정일 : 1980년 11월 17일
- 전승지역 : 진도전역

1. 흐름

진도씻김굿은 이승에서 풀지 못하고 맺혀 있는 망자의 원한을 풀어주어 망자가 극락왕생(極樂往生)할 수 있도록 기원하는 진도 지역의 굿을 말한다. 이런 류의 망자의례는 한반도 전 지역에 두루 분포되어 있고, 그 역사는 한민족 형성의 초기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그러나 씻김굿에 시왕(十王)신앙, 제석굿 등 불교적인 요소가 강력하게 자리하여 있는 것을 보아 씻김굿은 고려시대에 형성되고 조선시대를 거치면서 오늘날의 형태로 확립된 듯하다.

2. 내용

- 진도 씻김굿의 종류

씻김굿은 시간과 장소에 따라 그 내용을 달리하는 여러 종류가 있다. 먼저 초상이 나서 시체 옆에서 직접 행하는 ‘곽머리 씻김굿’을 든다. 시신이 안치되어 있는 방에서 굿을 할 수 없는 경우에는 관 위에 질베를 걸쳐 뜰까지 늘어뜨려 놓고 그 옆에서 한다. 시체 옆에서 직접 하는 것이어서 ‘진씻김’이라고도 부른다.

다음으로 초상 때 씻김굿을 하지 않고 소상(小祥)날 밤에 하는 '소상 씻김굿'이 있다. 이 굿은 상청(喪廳) 앞이나 뜰에 차일을 치고 논다. '대상 씻김'은 '탈상 씻김'이라고도 하는데 대상날 밤에 하는 굿이다.

이상의 씻김굿을 제때 못했거나 집안에 우환이 심할 경우에는 '날받이 씻김굿'을 한다. 점쟁이가 날을 받아 주어 하기 때문에 그렇게 부른다. 초분을 했다가 이장하여 묘를 쓸 때에도 묘를 쓴 날 밤에 뜰에다 차일을 치고 씻김굿을 한다.

집안의 경사에 대해 조상의 은덕을 기려 벌이는 것은 '영화 씻김굿'이라고 하며, 조상의 비(碑)를 세울 경우에도 이 굿을 한다. 이것을 '경사굿'이라고도 한다.

'넋건지기 굿'은 '용굿', '혼건지기 굿'이라고도 부르는데 익사자(溺死者)의 넋을 건져 한을 풀어주기 위한 굿이다. 익사의 현장에서 하거나 또는 수중에서 넋을 건져내어 집안으로 모시고 가서 한다.

마지막으로 총각이나 처녀로 죽은 이들끼리 결혼시키는 '저승혼사굿'이 있다. 이 경우 먼저 처녀망자의 묘를 총각망자 묘 옆으로 이장하든가 합장을 한 뒤 그날 밤 총각망자의 집에서 행한다. 뜰에다 차일을 두 곳에 치고 각각 넋을 씻긴다.

진도에서 행하여지는 이상 여러 종류의 씻김굿 가운데 '날받이 씻김굿'이 제일 많이 행해진다.

- 진도씻김굿의 내용과 순서

씻김굿의 종류가 다양하기 때문에 굿의 내용과 순서가 약간씩 다를 수밖에 없지만, 가장 일반적인 순서는 다음과 같다. 1)조왕반 2)안당 3)혼맞이 4)초가망석 5)쳐올리기 6)손님굿 7)제석굿 8)고풍이 9)영돈말이 10)이슬털기 11)왕풀이 12)넋풀이 13)동갑풀이 14)약풀이 15)넋올리기 16)소대잡이 17)의설 18)길닦음 19)종천

조왕반은 굿날이 조왕의 하강일(下降日)을 지나 조왕 도회(都會)일때만 행한다. 그러기에 흔히 볼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안당은 조상들에게 누구를 위한 굿인지 고하는 굿이며, 혼맞이는 객사한 망자의 씻김굿을 할 때라야 놀아진다. 색사자의 혼은 집으로 들어오지 못하므로 그 집의 대문 밖 길이나 마을 앞에서 이 굿을 한다.

초가망석에서는 주인공인 망자와 조상 및 망자의 생전 친구였던 이의 혼을 불러들인다. 그리고 이어 쳐올리기를 하여 그 불러들인 영혼들을 즐겁게 해주고 흠향하게 한다.

손님굿은 두 가지 복합적인 뜻을 갖는데 하나는 천연두신(神)인 마마신을 불러 대접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망자의 생전 친구들의 영혼을 불러들여 즐겁게 해주는 것이다. 그러나 후자를 위한 손님굿을 하지 않는 곳이 많다.

제석굿은 진도지방 굿의 중심적인 굿으로 어느 유형의 굿에서나 반드시 행한다. 제석굿 속에는 여러 대목이 있는데, 제석 근본을 찾는 대목, 제석맞이, 제석이 하강하여 팔도강산을 유람하는 대목, 시주받기, 명당처 잡기, 성주터 잡기, 지경 다지기, 집짓기, 입춘 붙이기, 성주경, 벼슬궁, 축원, 노적청, 업청, 군웅, 조상굿, 액막음 등이 그것이다.

고풀이에서는 한과 원한을 상징하는 고를 차일의 기둥에 묶어 놓았다가 하나씩 풀어가며 영혼을 달래 준다.

영돈은 시신을 상징한다. 망자의 옷을 만들어 돗자리나 가마니위에 펼쳐놓고 이 영돈을 똘똘 말아 일곱 매듭을 묶어 세우고 영돈말이를 논다.

이슬털기는 '씻김'이라고도 하는데 씻김굿의 중심대목이다. 영돈을 맑은 물로 깨끗이 씻어 극락왕생을 기원한다.

왕풀이는 영돈 위에 있었던 넋을 끄집어 내어 손에 들고 시왕풀이를 하는 것이며, 넋풀이에서는 이승에서 맺힌 원한을 모두 풀어 준다. 동갑네들은 아직 살아있는데 혼자서만 죽은 억울한 한의 넋두리를 풀어 주는 대목이 동갑풀이이다.

다음은 망자가 약을 구해 먹지 못하여 죽었을 경우 그 한을 풀어주는 약풀이가 놀아진다. 넋올리기는 망자의 한의 풀어졌는지를 보는 대목이다. 굿을 하는 가주의 머리에 넋을 올려놓고 당골이 들고 있는 지전에 따라 그 넋이 올라오면 해원이 된 것으로 여긴다.

손대잡이에서는 소쿠리에 쌀을 담아 놓고 그 위에 대[竹]를 세워 놓은 것을 '손대'라 한다. 망자의 가족이나 친척이 손대를 잡고 있으면 망자의 혼이 내려 이승에 맺혔던 원한을 모두 이야기한다.

희설은 저승의 육갑(六甲)을 풀어 주는 대목이며, 다음으로 질베(무명베) 삼삼척(三三尺)을 큰방 문에서부터 대문쪽으로 펴놓고 그 위에 넋을 넣은 놋주발인 행기로 길을 닦듯 문지르면서 하직을 고하는 길닦음이 있다.

끝으로 태워야 할 물건을 대문 밖 길로 가지고 나와 불사르면서 당골 혼자 징을 두들기며 망자의 혼을 배송한다. 이것이 씻김굿의 마지막 대목인 종천이다.

- 진도씻김굿의 무악과 무복

진도씻김굿의 음악은 육자배기목(시나위목)을 주로 하고 악기로는 피리, 대금, 해금, 장고, 징으로 편성된 삼현육각을 쓴다. 80년대 이래 가야금, 아쟁, 북이 더해지기도 하고 때로 정주나 바라가 보조악기로 사용된다. 무가(巫歌)의 형식은 홀로 불러가는 통절(通節) 형식과 선소리로 메기고 뒷소리로 받는 장절(章節) 형식으로 되어 있다. 선율의 부침새와 여러 세련된 목 구성을 구사하여 음악이 매우 흥겹고 아름답다.

한편 무복은 흰 고깔에 흰 버선, 흰색 치마저고리 위에 흰 장삼을 입고 다홍띠를 오른쪽 어깨에서 왼쪽 허리로 빗겨 걸치는 것이어서 타 지역의 것에 비해 소박하다. 춤은 망자의 한을 풀어 주는 '지전(紙錢)춤'을 위주로 하는데, 다른 지역의 무당춤과는 달리 발을 올리거나 뛰는 동작이 없다. 제자리에 거의 정지한 동작으로 감정을 맺고 그것을 적절히 얼었다가 우아하게 풀어 낸다.

굿의 재차가 많고 다양한 연극적 요소가 있고 보니 진도씻김굿의 소도구 또한 다양하다. 굿청 차림에 병풍이 쳐지고 액그릇, 지숙, 혼배, 절베, 쑥물과 향물, 빗자루, 제석거리, 누룩, 동백떡, 청계수, 매듭띠, 행기, 명주천 등과 정주, 신칼, 손대, 넋지전, 넋당석 등의 무구가 소용된다. 쑥물, 향물, 청계수는 빗자루와 함께 이슬털기에서 쓰인다. 옛날에는 길닦음에서 '반야용선'이라는 배를 만들어 그 속에 넋을 넣고 문지르면서 놀았다고 한다.

3. 전승자

진도씻김굿은 1980년에 무형문화재로 지정받았으며, 핵심적인 예능보유자인 박병천(朴秉千)은 수대로 이어져온 무가(巫家)에서 태어나 부모에게서 굿에 대한 모든 기술을 배웠다. 그 외에 채계만(蔡桂萬, 아쟁)과 김대례(金大禮, 무가)가 보유자 인정을 받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친구가 젊은 나이에 우리의 곁을 떠났다...
아직도 내 옆에 있을 것만 같은 괘씸한 그 녀석을 위해
아침 부터 마셨다...

먼저 가다니...
불효가 따로 없다...

무에 더 할 말이 없다...
가시는 길...
부디 평안하기를 기원 할 뿐이다...



Trackbacks 0 / Comments 0

Leave Comments